오키나와 지사 경선, 미군기지

오키나와 지사 경선, 미군기지 이전을 중심으로 시작

오키나와 지사

넷볼 나하
목요일 오키나와 주지사 선거를 위한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여당과 야당의 지지를 받는 후보자들이 남도현 내 미해병대 핵심 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논쟁의 여지가 있고 장기적인 문제로 충돌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동안 시행된 여행 제한으로 인

해 오키나와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은 9·11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관광 산업을 되살리는 것도 9·11 선거의 초점입니다.

선거에 출마한 3명의 후보는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과 소규모

야당의 지지를 받는 현직의 데니 타마키(62)입니다. 집권 자민당과

연정인 고메이토의 지지를 받는 58세의 전 기노완 시장 사키마 아츠시(Atsushi Sakima); 시모지 미키오(61) 전 중의원 의원.

이달 초 기시다 후미오(Kishida Fumio) 총리가 내각을 개편한 이후 첫 주요 선거는 이전 계획의 방향을 바꿀 수 있다.

두 번째 4년 임기를 노리는 타마키는 후텐마 비행장을 인구 밀

도가 높은 기노완에서 나고의 헤노코 해안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을 반대하고 대신 완전히 현 외부로 이전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오키나와 지사

타마키는 우루마에서의 첫 그루터기 연설에서 “나는 헤노코에 새로운 기지를 건설하게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18년 지사 경선에서 타마키에게 패한 사키마는 베이스 이적을 지지한다.

사키마는 나하에서 열린 캠페인 시작 모임에서 “미군 기지 문제를 끝내고 미래를 위한 길을 닦을 것입니다. 2030년까지 (기지가 점유하고 있는) 후텐마의 반환을 실현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Shimoji는 Henoko 매립지 근처에서 촬영된 YouTube 비디오에서

“오키나와를 바꿀 것”이라고 말하면서 기지를 상업용 및 군용 항공기가 공유할 공항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습니다.

중앙 정부는 현재의 후텐마 기지 이전 계획을 유지하는 것이

미일 동맹 하에 억지력을 보장하고 기지가 가하는 위험을 동시에 제거하는 유일한 해결책인 반면, 오키나와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공군 기지를 현 외부로 이전하기를 원합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1996년 일본과 미국이 처음 합의한 이전 계획에 대한 중앙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오키나와가 기지 유치 부담을 덜고 현지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키나와는 1972년 전후 미국 행정부로부터 일본으로 반환된

후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여전히 오키나와에 대부분의 미군 기지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더욱 공격적인 중국의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정부 소식통과 집권 블록 구성원에 따르면 내각부는 오키나와

개발을 위한 2023회계연도 예산에서 2,798억 엔(20억 달러)을 요청할 예정이며 2022회계연도에는 2,998억 엔 미만입니다.

여당의 일부 의원들은 앞서 3000억엔 이상의 현 예산 요구를 수용하면 타마키가 선거에서 승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Sakima는 예산을 3500억 이상으로 증액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유권자들의 최전선에 있는 다른 문제로는 일본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오키나와의 1인당 소득과 현의 아동 빈곤 문제가 있습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