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한국 도예가의 후손이

일본에서 한국 도예가의 후손이 문화를 잇다

일본에서

김포 ― 지난 7월 9일 경기도 김포시 청심재에서 청송심씨 선조들의 능이 잘 보존된 곳에서 15대 친주칸

오사코 가즈테루가 100여명의 후손들 앞에 섰다. 그를 보기 위해 모인 일족. 친주칸은 그의 가문에서 대대로 전해지는 가명이다.

가즈테루는 올해 5월 서울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았을 때 이미 후손들을 만났다.

그때 그는 자신의 뿌리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7월에 돌아오기로 결정했습니다.

심씨의 후예인 재일동포 도예가 가즈테루는 일본 지파의 시조인 심당길을 가고시마로 데려간 후 일본에 있는 씨족 후손 중 최초로 한국에 참배했다. 1598년 일본군 포로로 현.

장인(59)은 통역을 통해 일본어로 관객들에게 “아버지는 항상 한국이 내 등을 지켜주고 있기 때문에 외롭지

않아도 된다고 일본에서 일깨워주곤 했다”며 감동을 받았다.

가즈테루는 “드디어 여러분께 한 가지 알려드릴 것이 있습니다. 424년 동안 일본에 살았던 제 조상들이 고의로 청송 심씨를 모욕한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라고 흐느끼며 말했다. 군중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Kazuteru는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그의 조상들처럼 대중에게 한국의 뿌리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도자기를 만들고 대대로 전해 내려오는 그들의 한국 성은 항상 일본에서 가장 잘 알려진 도자기 유형 중 하나인

사쓰마 도자기가 된 제품 뒤에 있었습니다. 그의 한국 혈통으로 식별되는 것은 때때로 Kazuteru에게 쓰라린 대우를 했으며 일부 일본인은 그를 폄하했습니다.

그의 아버지와 조상들도 같은 고통을 겪었습니다.

일본에서

먹튀검증사이트 그러나 1800년대 후반에 12대 친주칸은 그의 일족 장인 정신에 국제적 명성을 가져다주었고,

사쓰마 도자기는 비엔나, 시카고, 파리, 하노이,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국제 박람회에서 상을 수상함으로써 일본의 유명한 도자기 스타일로 만들었습니다. 씨족은 자랑스러운 공예 유산을 통해 한국과 일본을 잇는 새로운 임무를 맡았습니다.

2018년에는 한일 국교정상화 53주년을 기념하여 2018년에 주재 한국문화원 중 한 곳에서 가즈테루 일가가

420년 동안 만들어온 도자기 작품 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당시 일족을 대표했던 카즈테루는 사건의 핵심 인물이었다. 그해 말 카즈테루는 김대중 전 한국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전 일본 총리의 화해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해 한일문화교류를 추진하는 일본 전문가 특별위원회에 합류했다.

카즈테루는 2018년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일본인이지만 혈통은 한국인이다. “일본이 어머니의 나라라면 한국은 아버지와 할아버지의 나라입니다.”

그는 한국을 위한 그의 노력이 바다에 한 국자 가득 찬 물을 더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의 노력이 바다의 물의

양을 어느 정도 증가시켰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리석게 들리지만, 그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일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한 국자 가득 찬 물이 바다에 추가되었다는 것입니다.”More news